The International Authority of Baseball & Softball.

KIA 타이거즈가 한국시리즈 (7전 4선승제)에서 두산을 4승 1패로 물리치고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1차전 패배 뒤 4연승을 거둔 KIA는 2009년 이후 8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프로야구에 새 역사를 썼다.

광주에서 펼쳐진 1차전 (수요일)에서는 두산이 먼저 5-3으로 승리를 거뒀다. 기아는 그 다음날 경기에서 1-0으로 1승을 올리며 1승 1패를 만들었고, 서울로 이동해 두산 홈구장에서 가진 3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기아는 3차전에서 6-3, 그리고 4차전에서 5-1로 2승을 더 추가했다. 10월 30일 (월) 5차전에서 기아는 또 한번 두산을 무너뜨리고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이 날 경기에서 3루수 이범호 (2009 월드베이스볼클래식 각 부문 우수선수로 선정)는 3회초 두산 에이스 투수 더스틴 니퍼트 (Dustin Nippert – 전 미국 메이저리거)를 상대로 만루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Lee Bum Ho runs the bases after his grand slam (Cetusnews.com)

기아는 6회까지만 해도 7-0으로 큰 점수차를 벌였다. 하지만 7회 두산이 대거 6점을 뽑아내며 대반격에 나섰고, 9회말 1사 만루의 역전 기회까지 만들었다. 두산이 7-6까지 따라붙자, 기아 김기태 감독은 헥터 노에시 (Hector Noesi)를 불러들이고 6차전 선발 등판이 예정됐던 양현종 (2차전 완봉승 승리투수)을 투입했다. 양현종은 선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내야진의 수비 실책까지 어어져 1사 만루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그러나 남은 두 타자를 모두 내야 뜬공으로 막아내며 팀의 1점차 승리를 지켜냈다. 양현종 (2006 U-18 WBSC 야구월드컵 한국대표팀 투수로 참가 – 금메달 획득)은 2차전 완봉승에 이어 5차전 우승을 확정짓는 세이브까지 올리는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한국시리즈 MVP로 선정됐다.

Yang Hyeon Jong (Alchetron.com)

한국야구위원회 (KBO)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WBSC) 회원으로 한국프로야구리그 한 해 관중 8백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시리즈에서 펼쳐진 다섯 경기 모두 매진 됐다: 1, 2차전 (광주) – 각 19,600명; 3-5차전 (서울) – 각 25,000명. 한국 시리즈 5차전까지 총 114,200명 (경기당 평균 22,840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