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각 구단, 4 월 21 일 시즌 개막을 바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시범경기 진행

KBO 각 구단, 4 월 21 일 시즌 개막을 바라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시범경기 진행
27/03/2020
KBO 프로야구팀들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일환으로 무관중 시범경기를 각 홈구장에서 펼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롯데자이언츠 청백전이 3월 24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무관중 시범경기로 열렸다.

한화이글스 선수들도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장에 도착하는 영상을 공유하며, 천재지변과 같은 이번 사태에 대한 진지한 태도를 보였다.

이 KBO 영상은 벌써 많은 조횟수를 기록하고 있다.

KBO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정규시즌을 4월 21일로 연기했다. 연기된 시즌 개막이 일정대로 이뤄지길 바라며, 각 구단은 홈구장에서 무관중 속에 시범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외국인 선수들은 한국에 입국한 뒤 2주간의 자가격리를 가진 뒤 이상 증세가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소속팀에 합류하고 있다고 한다.

한국 최고 인기 프로스포츠리그인 KBO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WBSC) 의 준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