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L 신인 투수,시속 154km 강속구와 11개 탈삼진 기록으로 데뷔

CPBL 신인 투수,시속 154km 강속구와 11개 탈삼진 기록으로 데뷔
17/03/2021
20세의 신인 Jo-Hsi Hsu가 데뷔전에서 3이닝 동안 모든 타자진들을 아웃시킨데 이어 4회에 2개의 탈삼진을 더한 뒤 교체됐다.

타이중에서 펼쳐진 대만 프로야구리그(CPBL) 확장 팀인 웨이촨 드래곤즈의 기대를 모았던 복귀전에서 20세의 신인 선발 투수 Jo-Hsi Hsu가 데뷔전에 11개 탈삼진을 기록하며 대만의 새로운 야구 역사를 썼다.

그의 직구는 시속154km(95.7mph)에 이를 정도로 강력했다.

데뷔전 기록:

• 1회: K K K
• 2회: Single K K Single K
• 3회: K K triple K
• 4회: Walk K K  Pitching change

Dragons는 CTBC Brothers를 4-0으로 물리쳤고, Hsu는 경기 MVP로 선정됐다.

Dragons의 감독 Chun-Chang Yeh는 첫 승을 거둔 뒤 그의 교체에 대해서 “그의 컨디션 유지는 어떤 기록보다 중요합니다. 선수의 체력을 보호하기위해 투구 수를 70개로 제한하고, 그가 4회까지 62개 투구 수를 기록한 후 휴지시간을 갖기로 결정했습니다.”라고 말했다.

Hsu 는 CPBL역사상 20세의 나이로 경기에서 11개의 탈삼진을 기록한 최연소 선수로 기록됐다.

관련 기사:
- 대만프로야구리그(CPBL) 개막, 개막전 매진으로 전세계 스포츠 팬들 열광시키다
대만야구협회와 대만프로야구연맹, 도쿄올림픽 야구 본선진출과 금메달획득 위해 협력강화 약속
대만프로야구, 웨이취안 드래곤스와 함께 사상 첫 다섯팀 리그 개막 예정
대만프로야구리그 (CPBL), 2021 시즌 위한 새 공인구 공개
새 CPBL 커미셔너 Chi-Chang Tsai, 리그 확장과 도쿄올림픽 예선 준비를 위한 대표팀 지원에 초점 맞출 것
대만프로야구: 퉁이 라이온즈, 만원 관중 앞에서 대만시리즈 우승

Dragons 는 리그를 탈퇴하기 전 1999년 10월 20일에 거뒀던 승리 이후 7819일만에 다시 경기에서 우승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Hsu는 “코칭 스태프에 지시를 따랐습니다. 특히 트레이너와 재활/컨디셔닝 팀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덕분에 부상 이후에도 마운드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9년 Dragons와 계약을 맺은 이 후 어깨 부상으로인한 두 번째 수술을 받은 이력이 있다.

CPBL 시즌은 지난 토요일에 개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