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프로여자소프트볼리그 300명 관중입장 허용; 외국인선수도 2020 시즌 시작

대만 프로여자소프트볼리그 300명 관중입장 허용; 외국인선수도 2020 시즌 시작
25/05/2020
타이중에 위치한 완슈 구장 (Wanshou Baseball Stadium)에서 관중 300명 출입이 허용된 가운데 대만 프로여자소프트볼리그가 시작했다. Kelly Barnhill과 Kaisey Carson도 14일 간의 격리 보건안전수칙을 따른 뒤 리그에 합류했다.

대만 프로여자소프트볼리그 (TPWSL)는 세계 최초로 2020 시즌을 시작한 소프트볼 리그가 됐다. 이제 이 리그는 정부의 지침을 준수해 관중 입장을 300명까지 허용함에 따라, 코로나19로 전 세계 스포츠대회 및 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또 하나의 기록을 남기게 됐다. 지난 주말 타이중 완슈 구장 (Wanshou Baseball Stadium)에서는 팬들과 함께 소프트볼경기가 진행됐다. 

또한, 대만 프로여자소프트볼리그 (TPWSL)는 14일 격리를 마친 Kelly Barnhill과 Kaisey Carson을 2020 시즌 리그에 환영했다. 미국대표팀선수로 2018 WBSC 세계여자소프트볼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도왔던 Barnhill은 첫 경기에서 탈삼진 18개라는 새 기록을 달성하며 많은 팬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대만프로스포츠리그는 5 월 8 일 관중입장을 허용한 프로야구리그를 포함해, 스포츠 구장을 팬들에게 점차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사진 출처: TPW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