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경기 속도 및 안전 향상을 위한 규칙 변경 승인

MLB, 경기 속도 및 안전 향상을 위한 규칙 변경 승인
10/09/2022
투구 시계 도입과 수비 시프트 제한, 베이스 크기 확대 등의 규정들이 2023년 시즌에 적용될 예정으로 Rob Manfred 커미셔너는 “이러한 변화들은 경기의 질을 향상시킬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메이저리그(MLB)가 2023년 시즌부터 적용될 투구 시계 도입과 수비 시프트 제한, 베이스 크기 확대 등 새로운 3가지 규정들을 발표했다.

이미 WBSC 공식 대회에서 사용중인 투구 시계 규정 도입과 함께 경기 속도의 향상이 기대되며, 투수는 주자가 없을 때 15초, 주자가 있을 때 20초로 투구시간을 제한하고, 타자는 8초 전까지 반드시 타석에 자리해야한다.

시프트 제한으로 내야수 2명이 2루를 기준으로 양쪽에 자리하고, 내야수의 두발은 모두 내야 바깥쪽 경계안에 위치해야 하며, 내야수의 포지션 변경도 금지됐다.

베이스 크기는 선수의 안전을 위해 표준 15인치(38.1cm)에서 18인치(45.72cm)로 확대된다.

이와 같은 변경은 경기 위원회가 실시한 투표에 따라 과반수의 찬성으로 승인됐으며,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올해 메이저리그선수협회(MLBPA)와 맺은 협정의 일환으로 공동위원회를 신설했다.

여름 동안 개최된 위원회간 여러 회의를 토대로 투표가 실시된 가운데, 위원회가 채택한 규정들은 지난 몇 년 동안 마이너리그 수준에서 광범위한 테스트들을 거쳐왔다.

Rob Manfred MLB 커미셔너는 “최근 몇 년 동안의 광범위한 테스트들을 통해 마이너리그 관계자들은 물론 다양한 팬층에 이르기까지 이러한 변화가 경기를 더욱 즐겁게 만드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참여해주신 메이저리그 선수 및 심판 대표자들에게도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