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2020년 일본은 야구와 함께 “특별한 해” 맞이할 것

Oh: 2020년 일본은 야구와 함께 “특별한 해” 맞이할 것
11/12/2019
야구레전드인 Sadaharu Oh는 선수시절, NPB 2,831 이상의 경기를 소화하며 868개 홈런을 기록했다. 그런 그가 앞으로의 일본야구를 전망했다.

Sadaharu Oh는 오랜 기간 동안 야구를 했고, 많은 기록들을 만들어냈다. 야구의 견문이 넓은 그는 현재 79세로 2020년 자국인 일본에서 야구∙소프트볼의 특별한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에는 그가 속한 세계어린이야구페어재단 (World Children Baseball Fair Foundation)의 소녀야구 캠프가 열릴 예정이다. 이 행사는 도쿄 2020 하계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8월에 예정돼 있다.

제 3회 WBSC 총회에서 그는 2020 소녀야구 클리닉 행사에 대해 발표했고, WBSC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에게 프리미어 12의 성공에 대한 축하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Oh는 "이 행사는 해외에서 참가하는 많은 어린이들에게 야구는 물론, 일본문화를 경험하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들은 가장 먼저 지구촌은 넓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고, 이 행사를 통해 전 세계 다른 어린이들과 우정을 나누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사는 일본 지바에서 10개국 50명의 소녀들과 함게 개최될 예정이다: 캐나다, 프랑스, 대만, 호주, 일본, 페루, 아일랜드, 인도네시아, 미국, 그리고 한국. 이들은 30명의 일본 선수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