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금메달리스트 Yamamoto·Murakami, 일본프로야구 MVP 수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Yamamoto·Murakami, 일본프로야구 MVP 수상
17/12/2021
우완투수 Yamamoto는 퍼시픽 리그에서 3루수 Murakami는 센트럴 리그에서 각각 MVP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의 역사적인 금메달 획득에 기여한 일본대표팀 간판 투수인 Yoshinobu Yamamoto가

2021년 일본프로야구(NPB) 퍼시픽리그 MVP 및

올 퍼시픽 리그 팀 멤버로 선정됐으며, 유격수 Sosuke Genda와 외야수Masataka 및 Yoshida, 그리고 지명타자 Yuki Yanagita 등 4명의 금메달리스트 또한 베스트 나인 어워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일본이 우승을 차지했던 2019년 프리미어 12에서 불펜투수로 활약했던 23세의 우완투수 Yamamoto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도미니카 공화국과 한국과의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11.1이닝 동안 단 7개의 안타와 2실점만을 허용, 18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1.59라는 인상적인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센트럴 리그 MVP 수상자인 Munetaka Murakami역시 3루수로 2020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금메달리스트 중 한 명으로

올 센트럴 리그 팀의 3루수로 선발된 Murakami를 포함, 2루수 Tetsuto Yamada와 유격수 Hayato Sakamoto, 외야수 Seiya Suzuki등 3명의 금메달리스트 선수가 베스트 나인 어워드 수상자 명단에 포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