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U-12 소프트볼 월드컵 리뷰 – 사상 첫 U-12 남녀혼성 소프트볼월드컵

2019: U-12 소프트볼 월드컵 리뷰 – 사상 첫 U-12 남녀혼성 소프트볼월드컵
27/12/2019
2019년 사상 처음으로 12세 이하 남녀혼성 소프트볼월드컵이 타이난에서 개막했다. 여기에는 체코, 인도네시아, 페루, 대만이 참가했다. 이 대회는 지난 7월 26-30일 타이난에서 U-12 야구월드컵과 함께 동시에 진행됐다.

2019년 사상 처음으로 12세 이하 남녀혼성 소프트볼월드컵이 타이난에서 개막했다. 여기에는 체코, 인도네시아, 페루, 대만이 참가했다. 이 대회는 지난 7월 26-30일 타이난에서 U-12 야구월드컵과 함께 동시에 진행됐다.

U12 Bracket

 

주최국 대만이 U-12 WBSC 소프트볼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대만은 Gueiren구장에서 열린 페루와의 결승전에서 3-2 짜릿한 한 점차 승리를 거두고 사상 처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3, 4위 결정전에서는 체코가 인도네시아를 8-1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WBSC U-12 혼성소프트볼월드컵은 WBSC의 양성평등 비전에 부응하며 남녀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형식으로 펼쳐졌다. WBSC Beng Choo Low 사무총장은 “혼성팀 형식으로 이번 WBSC U-12 소프트볼월드컵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이로써 우리는 12세 이하 단체스포츠 월드컵을 치르는 유일한 국제스포츠연맹일 뿐 아니라, 남녀 혼성으로 12세 이하 월드컵을 주최하는 유일한 국제연맹이 됐다. 이는 진정으로 남녀 모두에게 균등한 참가기회를 제공하는 스포츠라고 생각한다. 새로운 많은 목표와 프로젝트가 있지만, WBSC U-12 혼성소프트볼월드컵은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