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SC U-18 야구월드컵 스타 Pete Crow-Armstrong, MLB 봄 훈련 참가

WBSC U-18 야구월드컵 스타 Pete Crow-Armstrong, MLB 봄 훈련 참가
26/03/2021
19세의 왼손잡이 외야수는 COVID-19 제한으로 2020년 프로 데뷔 무대에 설 수 없었다. “최대한 많은 것을 배우기 위해 이 곳에 왔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기회가 될 자리입니다.”

한국, 기장에서 열린 2019 WBSC U-18 야구월드컵에서의 놀라운 활약으로 스카우터와 팬들을 놀라게 했던 미국의 Pete Crow-Armstrong이 뉴욕 메츠의 2021년 봄 훈련에 초청받았다.

19 세의 그는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이 곳에 초청해준 뉴욕 메츠에 감사합니다.”, “. “최대한 많은 것을 배우기 위해 이 곳에 왔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기회가 될 자리입니다.”라고 말했다.

이 왼손잡이 외야수는 3월 2일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데뷔했으며, 지금까지 10경기에 출전했다.

Crow-Armstrong 은 “이렇게 빨리 경기에서 뛰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처음엔 빅 리그 유니폼을 입고 빅 리그 필드의 덕아웃에서 메이저리거를 보는 것이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모든 것을 주의깊게 보고 가능한 많은 질문을 하곤 합니다.”라고 말했다.

배우 Matthew John Armstrong과 Ashley Crow의 아들 인 Crow-Armstrong은 U-12 및 U-15 연령대의 미국 국가대표팀 출신으로 2019년 기장에서 미국의 은메달 획득에 기여했으며, WBSC U-18 올월드팀에 선발되기도 했다.

Harvard Westlake고등학교 재학 당시 2020년 MLB 드래프트 종합 19위에 선정된 그는 뉴욕메츠에 입단했다.

관련 기사:
- 2019 U-18 야구월드컵 스타선수들, 2020 MLB 신인드래프트 1 라운드에서 지명
- 2019: U-18 야구월드컵 리뷰

2020년 6월 25일, 335만 9천달러에 계약했지만 마이너리그야구(MiLB) 시즌이 COVID-19 사태로 취소되면서 데뷔전을 치르지는 못했다.

그는 현재 뉴욕메츠 유망주 5위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