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최초의 여자 프로야구선수 Genevieve Beacom

호주 최초의 여자 프로야구선수 Genevieve Beacom
10/01/2022
멜버른 에이시즈의 17세 좌완 투수 Genevieve Beacom는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이닝 동안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다.

훌륭한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을 선보인 17세 좌완 여성 투수가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관련 기사:
- 호주 야구: WBSC, 1월 멜버른 에이시즈의 6경기 생중계 예정

1월 7일 금요일, 멜버른 에이시즈의 Genevieve Beacom가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이닝 동안 무실점 투구를 선보였으며, 호주 최초의 여자 프로야구선수로 데뷔했다.

1월 2일, 2022-23 시즌 개발 선수로 에이시즈와 계약을 체결한 Beacom은

2018년 개최된 주립선수권대회에서 U-16을 대표하는 최초의 여성 선수로 발탁, 평균자책점 0점을 기록했으며, 2019년, 빅토리아 서머 리그에 출전한 최초의 여자 투수가 됐고, 시드니에서 개최된 2019년 호주 청소년 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에이시즈의 Pete Moylan감독은 “빅토리아 리그 및 호주 내 각종 대회에서 활약해온 Beacom의 모습을 지켜보았으며, 에이시즈는 개발 선수 명단 중 단연 돋보였던 그녀를 선발했습니다.”라며 환영의 말을 전했고,

1월 7일 진행된 챌린지 시리즈 첫 번째 경기에서 2-1 로 승리, 2차전, 3차전에서도 각각 7-1, 10-2로 승리를 차지한 멜버른 에이시즈는

호주야구리그(ABL) 2회 디펜딩 챔피언으로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오클랜드 투아타라와의 3회 연속 경기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