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구 150주년 기념

일본, 야구 150주년 기념
23/11/2022
12월 11일과 21일 두 차례에 걸쳐 야구가 걸어온 역사와 경기의 미래에 대한 연설이 예정되어 있으며, 연사에는 WBSC 여자야구위원회의 Hiroko Yamada 위원장이 포함되어 있다. 세 번째 이벤트로 원탁회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2022년은 일본에서 야구가 탄생한 지 150주년이 되는 해로 일본야구협회(BFJ)와 일본프로야구(NPB), 일본 야구 명예의전당이 함께 축하의 뜻을 모았다.

1872년, 미국 내전 참전용사인 Horace Wilson이 도쿄제국대학의 전신인 가이세이 학교 내 영문학 교수로 재직할 당시 학생들에게 더 많은 운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야구를 처음 소개했으며, 1877년 그는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지만 일본이 야구와 처음 접한 것은 1872년으로 기록되어 있다.

다가오는 연말, 일본 야구 명예의전당 및 박물관은 150주년을 기념하고 미래의 야구를 위한 세 가지 행사를 기획했다.

12월 11일 일요일, 역사학자 Hiroyuki Yamamuro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어려웠던 시기의 야구에 대해 이야기하고, 일본국가대표팀의 Hideki Kuriyama 감독이 내년에 예정된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12월 21일 수요일에는 명예의 전당 헌액자인 Kimiyasu Kudo가 나서 청소년 야구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으로, WBSC 여자 야구 위원회의 Hiroko Yamada 위원장은 여자 야구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마지막 행사인 원탁회의는 12월 22일 목요일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