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라이재팬 Inaba 감독, 도쿄올림픽 통해 젊은세대에 영감을 주고 일본야구 통합하길 바래

사무라이재팬 Inaba 감독, 도쿄올림픽 통해 젊은세대에 영감을 주고 일본야구 통합하길 바래
12/01/2021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했던 그는 당시 4위를 기록해 올림픽 메달을 따지 못한 것이 오랜 선수경력 동안 유일한 후회라고 말했다. “우리 선수들은 후회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본 야구 국가대표팀인 사무라이 재팬의 감독 Atsunori INABA가 올 여름 야구의 올림픽 복귀를 앞두고 팀의 화합과 단결력을 구축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08년 올림픽에 참가했었던 그는 2020년 도쿄올림픽의 목표가 금메달이라고 발표했으며, 매년 초 간지에서 팀의 결속력을 다지는 활동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으며,

“모든 사람들과 팬들, 그들을 하나로 묶고 싶습니다. 단결은 팀의 기초입니다. 24명의 선수들과 코칭스탭들 사이의 단결만이 아니라 각 세대의 선수와 팬들을 포함한 일본 야구계 전체의 단합을 의미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출전 당시 미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해 4위를 기록했던 그는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통해 새로운 선수들과 팬들에게 영감을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야구와 함께 자라왔기 때문에 금메달과 함께 다시 한번 야구의 전성기를 뒤찾기 위해 일조하고 싶습니다. 일본은 유구한 야구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요즘에는 야구를 하면서 자라나는 아이들이 많지 않고, 일본의 금메달은 다음세대들이 미래의 사무라이재팬이 되도록 자극할 것입니다.”

"모든 사람들과 팬들이 하나되어 기쁨을 나눌 수 있는 올림픽을 만들고 싶습니다."

Inaba

Inava는 사무라이재팬을 2019년 첫번째 WBSC 프리미어12의 우승팀으로 이끌었으며, 2009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이후 국제대회에서 일본이 거둔 첫번째 우승이었다.

사무라이재팬 홈페이지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그는 “지난 시즌 일본프로야구를 관심있게 보면서 프리미어12에 출전했던 몇몇의 선수들의 실력이 향상된 것을 지켜보았습니다. 후코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투수 Kodai SENGA와 같은 젊은 선수들에게 감명받았으며, 우리 스태프들은 24명의 올림픽 선발명단을 위해 180명의 선수들을 고려중입니다.”라고 말했다.